자료실

  • 학내규칙/관련법
    • 학내규칙
    • 관련법
  • 관련사이트
  • 관련뉴스
  • 관련자료

관련뉴스

자료실_관련뉴스 게시글의 상세 화면
대법 "교사가 여고생 허리 감싼 건 친밀감 행동 아닌 추행"
작성자 최규은 등록일 2017-09-05 조회수 80
2심 "친밀감·유대감 높이려는 교육철학" 무죄…대법 "재판 다시 하라"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여고생의 허리를 감싸 안아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현직 교사에게 항소심이 '친밀감을 높이려는 행동'이라며 무죄를 선고했지만, 대법원은 성추행에 해당한다며 항소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결정했다.

대법원 1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31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위계추행 혐의로 기소된 강원도의 한 여고 교사 전모(50)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판결을 깨고 사건을 유죄 취지로 서울고법 춘천재판부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허리를 감싸 안거나 엉덩이를 치는 등의 행위는 객관적으로 친분을 쌓기 위한 행동이라고 보기 어렵고 일반인에게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게 하는 행위"라고 판단했다.

이어 "신체 접촉을 통해 친밀감과 유대감을 높이려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한 원심판결은 관련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있다"고 지적했다.

전씨는 2015년 3월부터 8월까지 자신이 담임을 맡은 반의 제자 7명을 교무실 등으로 불러 허리를 감싸 안거나 엉덩이를 손으로 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1심은 성추행의 고의가 있다고 판단해 벌금 700만원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반면 2심은 "신체 접촉을 통해 친밀감과 유대감을 높이려는 교육철학에서 비롯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교육철학에 따라 친분을 쌓기 위한 행동이 아니라며 2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결정했다.

h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31 12:15 송고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8/30/0200000000AKR20170830168900004.HTML?from=search

자료실_관련뉴스 게시판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 여고생 22명 성추행 사건 늑장신고 교장·교사에 과태료
다음 운전중인 70대 택시기사 성추행 혐의 60대 벌금형
  • 목록 인쇄[새창열림]

빠른 이동 메뉴

quick
  • potal
  • 중앙도서관
  • E클래스
  • 학사정보
  • 장학정보
  • 증명서발급
  • 취업정보
  • 헬프데스크
글자화면확대화면축소top
아주대학교
  • 우)443-749 경기도 수원시 영동구 월드컵로 206 아주대학교 신학생회관 418호 TEL: 031-219-1744,1745
  • COPTRIGHT(C)2013 Ajou University. All Right Reserved.
  • 담당자에게 메일 보내기[새창열림]